NAFTA 재협상에 따른 멕시코 내 자본 유동성 변동, 2017년 멕시코의 대미무역 흑자 증가, 2018.1월 자동차 생산 및 수출 증가 등 멕시코 경제무역 동향임.

 

1. NAFTA 재협상, 멕시코로의 자본 유동성(capital flow)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침 (2.5, El Economista)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작년 멕시코에 대한 해외 자본의 순 유동액(순 유입액) 130억 달러로, 2016233억 달러에서 크게 감소함. 이러한 양상은 NAFTA 협상이 멕시코내 자본 투자에 대한 투자자들의 선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기 때문인 것으로 진단함.

- IIF 월별 보고서에 따르면 2017.12월 멕시코의 외자 유치액은 약 5억 달러로 추정됨.

- 그러나, 이전에 IIF가 미국 조세개혁 승인시 미국과 긴밀한 관계에 있는 신흥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투자계획 조정을 가져와 신흥시장으로부터의 자본 유출에 큰 영향미칠 것으로 예상한 것에 비해서는 순 유동액 감소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평가됨.

- 또한, 2017.1111억 달러가 유출된 점을 고려할 때, 12월 멕시코 시장에 유입된 자본 5억 달러는 고무적인 결과임.

* IIF측 추산에 따르면 작년 1, 2, 6, 711월 등 총 5회 멕시코에서 5억불 이상의 자본 유출이 발생

 

IIF2017년 한 해 17개 신흥국가에 유입된 순 외자액에 따른 국가별 순위를 산출했는데, 멕시코는 이 중 러시아(9억 달러), 우크라이나, 콜롬비아, 남아프리카에 이어 5번째로 저조한 성적을 보임.

- IIF 보고서에 따르면 2018.1월 해외 투자자들은 신흥 국가에 총 300억 달러를 투자했는데 이는 작년 7월 이후 최대 규모이며, 이 중 중남미에 유입된 액수는 73억 달러로 전체의 23%에 달함.

- IIF는 신흥시장에 대한 평가 강화 및 글로벌 유동성 확대가 달러 캐리 트레이드에 대한 강한 수요를 발생시켰다고 평가함.

* 달러 캐리 트레이드 : 금리가 낮은 통화(달러)로 자금을 조달하여, 금리가 높은 나라의 금융 상품에 투자하여 수익을 추구하는 거래기법

 

2. 2017년 멕시코 대미무역 흑자 10년 내 최고 기록 (2.7, El Economista)

 

미국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2017년 멕시코의 대미무역 흑자가 연율 10.4% 증가하여 7105,700만 달러를 기록함. 이는 2007년 이후 최대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특히, 멕시코는 대미무역 흑자를 기록한 4대국 중 연 증가율이 가장 높은 국가로 나타남.

- 미국의 2017년 무역적자 총액은 8,1001,300만 달러(연율 7.5% 증가)를 기록

- 최대 흑자국은 중국으로 흑자액은 3,7522,800만 달러(연율 8.1% 증가)이며, 2 멕시코의 뒤를 이어 일본(6884,800만 달러), 독일(6425,200만 달러), 아일랜드(3817백만 달러), 이탈리아(3164,000만 달러), 말레이시아(2458,300만 달러), 한국(2288,700만 달러) 캐나다(1758,300만 달러) 등이 대미무역 흑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남.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캠페인 시절부터 미국의 대외무역 적자 감축을 공약으로 내세웠으며, 이를 위해 취임 후 TPP 탈퇴, NAFTA 재협상 및 한-FTA 재협상을 진행하고 있음.

- 그러나, 많은 경제학자들은 미국의 무역 수지 적자는 국내 거시 경제 정책의 산물이며, 자유무역협정은 무역의 세부적 구성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있지만 대외무역 불균형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음.

- 과하르도(Ildefonso Guajardo) 멕시코 경제장관은 멕시코 정부가 미국과 보다 균형적인 무역수지를 만들어 나갈 의향이 있으나, 이는 멕시코의 수출 감소가 아닌 양국의 수출 증대를 통해서 달성되어야 할 것이라고 언급함.

 

멕시코의 대미수출액이 증가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멕시코의 미국 수입시장 점유율은 13.4%2016년과 동일한 반면, 중국의 경우 수입시장 점유율이‘1621.1%에서‘1721.5%로 다소 증가함.

 

3. 2018.1월 멕시코 자동차 생산 및 수출 역대 최고치 기록 (2.8, El Economista)

 

멕시코 자동차 산업 협회(AMIA)20181월 국내에서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한 303,755대 차량을 생산했고, 20개월 연속으로 생산량 증가를 기록하였으며, 수출량 또한 전년 동기 대비 9.2% 증가하여 231,088대를 수출하였다고 발표하며 월별 생산량 및 수출량에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였다고 강조함.

- 솔리스(Eduardo Solis) AMIA 회장은 2016년 가동을 시작한 아우디가 생산을 본격화하면서 이와 같은 성장이 이루어졌다고 평가함.

- AMIA 측은 이러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금년도 생산량이 415만 대까지 증가하고 수출 또한 320만 대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였으며, BMW Daimler 공장에서 본격 생산이 이루어지는 2020년에는 500만 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힘.

 

한편, 1월 생산된 차량의 40%는 세단, 60%는 소형 SUV이며, 브랜드별로 가장 많은 차량을 판매한 브랜드는 닛산(71,408, 6.7%), GM(53,376, 2.9%), FCA(50,773, 5.3%) 순임.

- 특히, 5위를 차지한 기아는 생산량이 전년 대비 50% 증가, 24,400대를 생산하면서 혼다를 제치고 4위인 포드(26,116, 6.9%)를 바짝 추격하고 있음.

 

또한, 솔리스 회장은 1월 대미 자동차 수출이 10.1% 증가한 178,667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는데, 이는 전체 차량수출 규모의 77.3%(자동차 대미수출 비중)를 차지함.

- 멕시코의 차량수출 주요 국가는 미국과 캐나다로, 대 북미 수출이 전체 수출의 84.7%를 차지함.

- 솔리스 회장은 미 자동차 시장 내 멕시코산 차량 점유율이 처음으로 15%를 넘겼다고 강조한바, 미국내 자동차 판매율은 1월 한 달간 1% 하락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멕시코 산 자동차 판매율은 10.1% 증가함.

- 중남미 시장 수출은 38.1% 증가, 아시아는 68.4%, 아프리카는 813% 증가한 반면, 캐나다와 유럽은 각각 7.5%, 4% 감소함.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2017년 멕시코의 대미 차량수출액은 연율 27% 증가한 3057,700만 달러로 역대 최고 액수를 기록하였고, 이로써 캐나다(4374,500만 달러) 일본(3878,000만 달러)의 뒤를 이은 대미 자동차 수출국 3위로 자리매김함.

-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멕시코의 대미 자동차 수출은 20144%, 201511%, 20161% 증가함.

- 이러한 성장 요인은 멕시코에 최근 몇 년 간 다수의 신규 공장이 들어서고 생산을 시작했기 때문으로, 멕시코는 8년 연속 자동차 수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음.

- 이 외에도 여전히 신규 자동차 생산 공장이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며 현재 NAFTA 유지되고 있는 점 또한 동 분야 성장에 큰 역할을 함.

특히, 비록 현재 미국이 NAFTA 재협상에서 자동차 분야 원산지 규정 변경을 주장하고 있으나, 그간 NAFTA가 자동차 분야에 제약이 되는 국내 규제 폐지, 관세 철폐, 지재권보호 강화 등 멕시코 자동차 산업을 강화시키는데 핵심적 역할을 해옴.

 

한편, 북미에서는 2015년부터 2023년까지 총 7개의 신규 자동차 공장 건설이 예정되어 있으며, 이 중 볼보와 도요타-마츠다는 미국에 입주하고 기아, 아우디, 도요타, 메르세데스 벤츠, BMW는 멕시코에 공장을 세웠거나 세울 예정임.

 

* 정보 출처 : 멕시코 주요 언론 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