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경제진흥청(Corfo)은 지난 7월 리튬 음극재 생산 플랜트 건설 사업 입찰 심사에 응모한 12개 기업을 대상으로 30일간의 검토를 실시한 결과, 7개 후보 기업을 선정했다고 8.8() 발표함.

- 이들 7개 기업은 중국 Gansu Daxiang Energy Thecnology, Suchuam Fulin Industrial Group, Jiangmen Kanhoo Industry, 한국 Samsung SDI, 러시아 Tvel Fuel Company, 벨기에 Umicore, 칠레 Molymet

 

비트란(Eduardo Bitrán) 칠레 경제진흥청 부청장은 상기 7개 업체는 12.1()까지 최종 입찰 제안서를 제출해야 하고, 최종 낙찰은 내년 1이며, 최종 낙찰 기업수는 1-3개 사가 될 것이라고 밝힘.

 

현재 칠레 리튬 생산 사업은 미국 Albemarle등 소수 메이저 기업에 의해 주도되고 있음. 그러나 최근 전기자동차 개발 등 리튬 수요 증가로 리튬 자원의 매력도가 상승함에 따라, 국내외 기업들의 대페루 투자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바, 금번 입찰과 같은 다수 해외 기업의 참여는 칠레 리튬 사업의 과점 체제를 변화시킬 것으로 예상됨.

 

* 정보 출처 : Diario Financiero, Portal Minero(2017.8.8,9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