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 정보는 외교부 중남미 자원인프라 협력센터가 작성한 <중남미 자원인프라 주간동향(2015-48호)에 수록되어 있습니다. 바로가기

 

※ 미국 와튼비즈니스스쿨 산하 Knowledge@Wharton 연구소는 중남미 전력 분야 진출의 기회와 리스크를 분석·요약함.

 

o 중남미에너지기구(OLADE), 중남미 지역의 2050년 전력소비량 3천 테라와트(TWh)에 달할 것으로 전망
- 최근 13년간 약 54% 증가, 2014년 1,234테라와트(TWh) 기록
※ 스페인 경제학자 마시모 세르메이(Massimo Cermelli) 교수는 중남미 지역의 전력 수요는 지속 상승 할 것으로 전망한바 주요 요인은 △역내 중산층 증가 및 소득 증가,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전력 공급의 중요성 증가, △에너지믹스 다양화를 위한 해외 선진기술 도입의 필요성 증대 등임.

 

 

※ 중남미 주요국 전력소비량 추이 (단위 : GWh)

국명

1990

1995

2000

2005

2010

2014

2015

2020

아르헨티나

42,534

57,428

77,016

93,671

117,375

133,173

137,326

162,804

브라질

217,658

264,805

331,639

375,195

464,647

536,304

520,344

563,098

칠레

16,429

25,100

38,345

50,096

56,425

71,562

73,487

90,981

콜롬비아

28,852

33,525

33,511

38,776

46,867

59,224

61,093

72,751

에콰도르

4,918

6,325

8,051

11,027

17,124

21,008

21,484

27,884

멕시코

99,476

130,153

176,568

205,201

225,846

258,443

266,234

312,062

페루

11,925

13,134

17,627

23,118

32,145

42,425

45,193

57,131

베네수엘라

48,643

58,152

64,536

76,405

95,490

101,509

98,984

97,324

(출처 : EIU Energy)

 

 


o 이에 전력설비 확충에 향후 40년간 1.33조 불, 매년 332.5억 불의 투자가 필요한바, 유럽의 대형에너지 기업들이 추가 진출을 계획 중
- 중남미 전력시장 진출 경험이 있는 대표적인 유럽 기업은 스페인 Iberdrola, Gas Natural Fenosa, 프랑스 GDF Suez, 이탈리아 Enel 등임

 

o 그러나 중남미 시장은 △정치적·법적 리스크가 높고, △좌파 정권이 주요 산업의 보호 명목으로 자국 내 외국 업체를 몰수하는 사례가 빈번한바, 동 지역 진출시 리스크 검증 필요
※ 중남미 지역내 국유화 사례 : (석유) 2012년 아르헨티나의 YPF 몰수, (전력) 2010년 볼리비아의 GDF Suez, Rurelec 몰수, (전력) 2012년 볼리비아의 스페인전력네트워크(REE) 자회사 TDE(2012) 몰수 등

 

 


*정보출처: Knowledge@Wharton, 2015.11.18자